다시 주목받는 초고화질  8K TV… 전망은 “글쎄” 기사의 사진
글로벌 TV 시장에서 8K 해상도 초고화질 TV가 큰 관심을 받고 있지만 판매 전망은 밝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다. 8K TV로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부족해 당분간 판매가 큰 폭으로 늘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 8K TV 판매 전망치를 33만8000대로 추산했다. 지난해 10월 보고서에서 내놨던 43만대보다 21.4% 낮춘 수치다. 8K TV는 UHD로 불리며 현재 시장을 주도하는 4K TV보다 화질이 4배 선명한 제품이다.

IHS마킷은 지난해 4월까지만 해도 올해 8K TV 판매대수가 90만5000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9개월 만에 전망치가 3분의 1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보고서는 2020년과 2021년 8K TV 판매 전망치도 각각 189만1000대에서 175만1000대로, 407만2000대에서 372만5000대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해 판매량 추정치는 1만8100대에서 1만2500대로 내렸다.

일부 전문매체도 8K TV의 가능성에 대해 혹평하고 있다. IT 전문매체인 ‘더 버지’는 최근 ‘8K는 여전히 환상일 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8K TV를 지금 산다면 멍청한 짓”이라고 지적했다. 8K 콘텐츠가 속속 제작되고 있지만 대부분 드론 촬영 영상이나 자연 풍경뿐이고 넷플릭스와 아마존 등 콘텐츠 업체들도 당분간 8K 영상물 제작 계획은 거의 없다는 설명이다. 다른 매체 ‘트와이스’도 “CES 2019는 사실상 8K TV의 데뷔 무대로 기록됐다”면서도 “생산업체들은 자랑스럽게 흥을 돋웠지만 정작 소비자들은 여전히 의문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반면 퀀텀닷디스플레이(QLED) 8K TV를 출시하며 선제적으로 시장에 뛰어든 삼성전자는 성공을 자신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QLED 8K는 주요 거래선들로부터 글로벌 TV 시장 정체를 극복하고 시장 확대를 주도할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가 내세우는 무기는 ‘8K 인공지능(AI) 업스케일링’이다. AI가 기존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으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또 당장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늘지는 않더라도 시장 선점 효과를 노려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4K TV가 등장했을 때도 시장조사업체의 판매 전망치보다 실제 판매량이 훨씬 많았다”면서 “8K TV가 ‘대세’가 될 때를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