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올 소상공인 지원에 2조800억원 투입한다 기사의 사진
정부가 올해 2조800억원을 들여 소상공인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에 나선다. 역대 최대 규모인 1조9500억원의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편성했고, 경영 상황에 따라 정책자금 융자 상환 조건과 일정을 조절할 수 있는 ‘자율상환제’를 처음 도입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정책자금 융자, 창업 교육, 판로, 재기 지원 등 21개 소상공인 지원사업 시행을 21일 발표했다. 일자리 창출과 금융 소외계층 지원 확대가 주된 내용이다.

중기부는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청년고용특별자금을 지난해 2000억원에서 올해 4475억원으로, 일자리 안정자금 수급 기업 지원 자금은 20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확대했다. 성장 가능성이 있지만 신용등급이 낮아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하는 ‘저신용(7등급 이하) 소상공인 특별자금’도 신설했다.

자율상환제 도입에 따라 기존 조건(2년 거치 3년 상환)보다 완화된 5년 이내 거치, 상환 기간 연단위 자율 선택으로 정책자금 융자 상환 부담을 덜어준다. 지난해 도입된 정책자금 조기상환 수수료 면제, 법인 대표자 연대보증 폐지 등도 계속된다. 지난해 조기 상환에 따른 수수료 69억원이 면제됐고, 1781개사가 1047억원 대출에 대한 연대보증 면제를 받았다.

준비된 창업을 돕는 ‘튼튼창업 프로그램’이 신설되고 전문 기술교육이 확대된다. 튼튼창업 프로그램은 1인당 5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고, 경영환경 변화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전문기술교육은 1만5000명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창업에 실패한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기 위한 투자도 확대했다. 사업정리 컨설팅, 철거·원상복구 지원, 전직장려수당 지급 등을 담고 있는 ‘희망리턴 패키지’에 예산 337억원을 배정해 연간 2만2000명이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또 75억원을 투입해 6000명에게 재창업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유통 환경 변화에 맞춰 소상공인의 홈쇼핑 입점 등 온라인 시장 진출도 돕는다. 업체당 1500만원 한도로 홈쇼핑 판매수수료, 입점 마케팅비, 상품기획비 등을 지원하고 소상공인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협동조합 공동사업도 지원한다. 소상공인 협업 아카데미도 전국 10곳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권대수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준비된 창업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성장과 혁신을 이루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실패하더라도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돕는 게 소상공인 지원사업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