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 회담 전망 밝다 우리는 구경꾼 아니다” 기사의 사진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최근 미국 방문 결과에 대해 “2월 말쯤 열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전망을 밝게 해줬다”고 평가했다. 또 “우리는 구경꾼이 아니다”라며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적극적인 ‘촉진자’ 역할을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난 주말 북·미 고위급 회담과 김 부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예방 등이 있었다”며 “북·미 모두 회담 결과에 만족한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미국으로부터 듣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와 다른 문제들에 대해 많은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스웨덴에서는 실무 대화가 이어지고 있고 한국도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월 말로 정해진 이후 문 대통령이 관련 언급을 한 것은 처음이다. 북·미가 실무협상을 진행 중인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양측의 긍정적인 대화 분위기를 직접 전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두 번 다시 없을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는 “1953년 정전 이후 65년 만에 처음 찾아온 기회로, 우리는 이 기회를 무조건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반드시 이번 기회에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흔들리지 않는 평화를 구축해 평화를 우리 경제의 기회로 만들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역할이 중요함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가) 끝까지 잘될까 하는 의구심이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끝까지 잘되게 만드는 게 우리가 해야 할 역할”이라고 했다. 또 “우리가 여기까지 상황을 함께 이끌어 왔지만, 국가와 민족의 미래가 달려 있는 문제이고 세계 어느 나라보다 우리에게 더욱 절박한 과제이기 때문에 끝까지 잘되도록 우리가 해야 하고, 또 할 수 있는 몫이 크다”고 말했다.

정치권에는 초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흔들리지 않는 평화라는 큰 방향과 목표에 대해 국민들이 한마음이 돼 달라”면서 “정치권도 이 문제만큼은 당파적 입장을 뛰어넘어 국가적 대의라는 관점에서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불과 1년 전과 지난해 9월의 기적 같은 변화를 비교해 달라”며 “남북 관계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온 과거의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