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김정은 위원장 서울 오면 한강 정수장 안내하고 싶다” 기사의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울에 오면 방문 도시의 책임자로서 안전하고 성공적인, 역사적인 답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은 21일 서울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 초청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한 계획을 묻는 질문을 받고 “안전문제가 굉장히 중요하게 다뤄지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답방 반대 시위에 대해 그는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찬반 의사 표시를 얼마든지 할 수 있다”면서 “시위나 반대 집회가 있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되리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김 위원장이 서울에 오면 서울역과 서울로 7017을 안내해주고 싶다”는 말도 했다. 또 “김 위원장이 대동강 수질에도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한강 물을 이용해 수돗물을 생산하는 서울의 정수장을 안내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이날 1시간 가량 진행된 외신기자클럽 기자회견에서는 북한 문제에 대한 질문이 많았다. 북·미정상회담이나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인권이 의제로 다뤄져야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언제든지 논의될 주제”라면서도 “일에는 순서나 단계가 있다. 지금은 남북이 비핵화와 평화 정착 이슈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인권이라든지 과거의 잘못된 역사를 정리하는 것은 보편적인 인류 과제”라며 일본 정부의 책임을 지적했고, 중국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서는 “책임이나 원인을 따지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상호 협력 체계”라는 입장을 보였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