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에 참여하지 않는다. 네이버가 발을 빼면서 정부가 추진 중인 새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의 흥행에 비상이 걸렸다.

네이버 관계자는 21일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인가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오는 23일 열릴 금융 당국의 설명회도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카카오뱅크 등 기존 인터넷전문은행의 사업이 잘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대신 자회사 라인을 통해 일본 대만 등 해외에서 지속적으로 인터넷전문은행 등 금융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국내에선 인터넷뱅킹의 환경이 잘 마련돼 있고, 다른 핀테크(금융과 기술의 합성어) 사업을 통해서도 충분히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계산도 깔려 있다.

금융권에선 그동안 네이버가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에 진출하면 현재 독주 중인 카카오뱅크와 유력한 경쟁 상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유력 후보였던 인터파크에 이어 네이버도 불참을 선언하면서 사실상 업계 판도를 흔들 신규 인터넷전문은행이 탄생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인터넷전문은행 사업 진출을 공식화한 업체는 키움증권뿐이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