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 43세’, 소득 가장 높지만 유년·노년 부양비용도 최고 기사의 사진
한국인에게 ‘마흔 셋’이라는 나이는 어떤 의미일까. 생애 전체를 볼 때 43세에 최고의 ‘흑자’를 내지만, 유년·노년층을 먹여 살리는 데 허리가 휜다. 2015년 기준으로 85세까지 사는 동안 43세에 소득의 여유가 가장 커지고, 이때 사회안전망 구축 비용(세금 등)을 가장 많이 낸다는 의미다.

통계청은 22일 ‘2015년 국민이전계정 개별 결과’를 발표하고 한국인은 유년층(0~14세)에 적자였다가 일을 하는 노동연령층(15~64세)이 되면 흑자로 돌아서며, 노년층(65세 이상)에 다시 적자로 돌아가는 삶을 산다고 밝혔다. 소비보다 노동소득이 많으면 흑자, 적으면 적자다. 1인당 생애주기별 적자·흑자의 흐름을 보면 16세 때 적자 규모(연간 2460만원)가 제일 크다. 노동연령층에 진입하고 나서는 43세에 가장 큰 흑자(1306만원)를 기록한다. 노년층이 되면 적자가 늘기 시작해 85세에 정점(1546만원)을 찍는다.

43세는 소득에서 가장 여유로운 시기다. 43세의 1인당 노동소득(임금소득+자영업자노동소득)은 연간 2896만원으로 다른 연령대보다 많다. 다만 그만큼 책임도 무겁다. 한국의 사회안전망은 흑자인 노동연령층이 낸 비용으로 유년·노년층 적자를 메꾸는 구조라서다.

정부가 일부 연령대에서 세금 등을 걷어 취약 연령대 교육·연금·건강보험 등을 지원하는 공공이전은 15~64세가 가장 많이 부담하고 있다. 2015년 기준으로 약 106조원에 이른다. 이 돈은 유년층(56조6000억원)과 노년층(49조4000억원)에 고스란히 전달된다. 15~64세 중에 43세는 공공이전 비용 지출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연간 636만원을 부담한다. 여기에는 공교육을 위한 비용(연간 167만원), 연금 재정을 위한 지출(연간 99만원)이 포함돼 있다.

최바울 통계개발원 경제사회통계연구실장은 “국민이전계정의 2010~2015년 추이를 보면 보건비용 등 노년층 공공소비(노년층이 아래 세대로부터 받는 공공이전 금액)가 증가하는 것이 미래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를 앞으로도 계속 감당할 수 있을 것인지 고민하고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전슬기 기자 sgj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