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대출금리 내려갈까, 0.27%포인트 낮은 새 기준 7월에 도입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지금보다 금리가 0.27% 포인트 낮은 새로운 ‘잔액 기준 코픽스’가 오는 7월 도입된다. 잔액 기준 코픽스와 연동되는 신규 대출의 금리도 내려가게 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의 은행권 대출금리 산정 개선 방안을 22일 발표했다. 금융위 김태현 금융정책국장은 “새 코픽스는 은행에 대출금리 인하 압박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은행이 마진을 줄이는 식으로 금리를 낮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코픽스는 은행 대출금리의 기준이다. 은행은 코픽스에 원가, 돈을 떼일 위험성 등을 반영한 가산금리를 더해 대출금리를 산정한다. 코픽스는 은행이 고객에게 빌려줄 돈을 조달하는데 얼마가 들었는지 따져 계산한다. 국내 8개 은행의 정기 예·적금, 상호부금 등 8개 상품을 바탕으로 한다. 금융 당국은 여기에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 중소기업 대출을 위한 정부 차입금 등도 포함시키기로 했다. 상대적으로 싸게 자금을 조달하는 상품이라 잔액 기준 코픽스가 현재보다 0.27% 포인트 낮아지게 된다. 다만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현행 산출 방식을 유지한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에 수시입출금식 예금 등을 반영하면 코픽스의 변동성이 너무 커지기 때문이다.

실제 현장에서 대출금리가 얼마나 내려갈지는 예측하기 어렵다. 은행이 가산금리를 높이는 식으로 대응하는 것까지 정부가 간섭할 수는 없다. 금융 당국은 코픽스가 낮아진 상황에서 은행이 갑자기 가산금리를 올리는 건 고객 불만 등을 감안할 때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한다.

당장 대출을 7월 이후에 받는 게 유리할 것이라고 단정하기도 힘들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리 상승 시기라서 나중에 대출을 받으면 오히려 금리가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지난해 12월에 전달보다 0.04% 포인트 오른 1.99%를 기록했다.

7월 이후 대출을 갈아타는 게 좋을지는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다. 고정금리 대출일 경우 금리 인하 시기에 대출을 받았다면 7월 이후 대출금리가 더 높을 가능성이 있다. 이 때문에 실질적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은 변동금리 대출자다. 새로운 잔액 기준 코픽스는 신규 대출자부터 적용된다. 기존 변동금리 대출자에게는 기존 코픽스 산정 방식이 그대로 적용된다. 따라서 기존 변동금리 대출자가 대출을 갈아타면 새 코픽스의 혜택을 보게 된다.

금융 당국은 변동금리 대출의 중도상환수수료도 소폭 낮추기로 했다. 대출을 갈아탈 때 비용을 아낄 수 있는 것이다. 중도상환수수료는 담보대출의 경우 0.2~0.3% 포인트, 신용대출의 경우 0.1~0.2% 포인트 정도 내려갈 것으로 추산된다.

이밖에 금융 당국은 고객 소득, 담보 등을 포함한 대출금리 산정내역서를 은행이 의무적으로 제공하고 고객이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하면 결과 및 구체적 사유를 함께 통보하도록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