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청이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재산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민원인에게 전달해 성금 사용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달서구청에 따르면 구는 지난해 9월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구청 직원들의 ‘1% 나눔 회비’ 성금 800만원과 월광 수변공원 자판기 수익금 200만원 등 1000만원을 민원인 A씨에게 전달했다. A씨는 2015년 도로공사로 자신의 식당이 철거당하면서 재산 피해를 봤다며 지속적으로 구청을 찾아 추가 보상을 요구했던 주민으로 기초생활수급자나 복지지원대상이 아니었다. 구청의 성금 전달이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시민단체 등은 민원을 제기하지 않도록 성금을 합의금 용도로 사용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달서구청 관계자는 “당시 A씨 생활이 어려워 직원자율위원회에서 성금 전달을 결정한 것으로 규정상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