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용 교수, 한국인 최초 해양관측 국제학회 운영위원 기사의 사진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과·인공지능연구소 김성용(사진) 교수가 한국인 최초로 세계 해양관측 분야 주요 학회(OceanObs’19) 운영위원에 선출됐다. KAIST는 김 교수가 북태평양해양과학기구(PICES) 관측전문위원으로 활동한 업적을 인정받아 운영위원으로 지명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이 학회의 운영위원은 전 세계 20여개국 주요 학자·연구진으로 구성되며 김 교수는 한국 과학자로서는 최초이자 유일한 운영위원으로 참여한다.

1999년부터 10년 주기로 열리는 이 학회는 전 세계 해양관측 분야 전문가들이 연안 및 대양의 각종 변수를 모니터링해 향후 10년의 연구 방향을 결정한다. 김 교수는 “이번 학회에서 도출된 연구 분야를 구체화해 다학제 간 협업을 이끌겠다”며 “나아가 국방 과학기술의 응용 연구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