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업계 작년 석유제품 수출량  상암월드컵구장 33번 채울 규모” 기사의 사진
63빌딩을 206번, 상암월드컵구장은 33번 채울 수 있는 석유제품을 국내 정유업계가 지난해 해외에 나다팔아 우리나라가 6000억 달러 수출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대한석유협회는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 4사가 지난해 수출한 석유제품이 4억9399만 배럴에 달해 연간 물량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석유제품 수출액은 국제유가 및 제품 수출단가 상승에 힘입어 2017년 대비 약 33% 증가한 399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석유제품이 지난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위상도 높아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8년 국가 주요 13대 수출품목 순위에서 석유제품은 반도체, 일반 기계, 석유화학에 이어 4위를 기록해 2017년 6위에 비해 2계단 상승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수출량의 22%인 1억790만 배럴을 수입했고 대만(12%) 일본(11%) 호주(9%) 싱가포르(9%) 순이었다. 특히 대만은 2017년 5위에서 2위로 순위가 껑충 뛰었다. 지난해 2월 대만 국영 정유사 CPC의 디젤 생산시설 화재로 경유 생산에 차질이 생긴 것이 경유 수입 수요 증가로 이어진 원인으로 꼽혔다.

석유제품별로는 경유 수출물량이 1억8505만 배럴로 전체 석유제품 중 38%의 비중을 차지해 가장 높았고 뒤이어 항공유(19%) 휘발유(17%) 나프타(9%) 벙커C유(5%) 등 고부가가치 경질제품 위주로 수출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올해는 세계 경제성장률 하락, 중국과 베트남 등지의 정제설비 증설로 인한 석유제품 공급 증가, 수출단가 약세 등 영향으로 수출환경이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내년에 시행될 선박연료유 황함량 규제를 적극 활용해 고부가가치 제품 수출 확대 등 수출 체질을 개선함으로써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