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노트북용 OLED 세계 최초 개발 기사의 사진
삼성디스플레이가 초고화질(UHD) 해상도의 노트북 PC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패널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프리미엄 노트북 시장을 공략한다(사진).

삼성디스플레이가 23일 공개한 제품은 15.6인치 크기의 UHD(화소 3840X2160)급 패널로 게임과 그래픽 디자인, 동영상 감상에 특화된 화질을 구현한다. 밝기가 최저 0.0005니트(nit)에서 최고 600니트로 120만대 1의 명암비를 갖췄다. 액정표시장치(LCD) 패널과 비교했을 때 검은색은 200배 어둡게, 흰색은 2배 이상 밝게 표현할 수 있다. 미국비디오전자공학협회(VESA)로부터 ‘트루 블랙’ 인증도 받았다. 디스플레이가 실제 사람이 눈으로 보는 것에 근접하게 어두운 곳은 더 어둡게, 밝은 곳은 더 밝게 보여준다는 의미다.

신제품은 수시로 이용 환경이 바뀌는 노트북의 특성을 고려해 야외에서 화질이 떨어지는 현상도 줄였다. LCD에 비해 가볍고 소비전력도 적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엣지 디자인, 풀 스크린, 플렉시블 등 올레드의 기술 혁신을 통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해온 데 이어 노트북으로 대표되는 IT 시장에도 본격 진출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