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만에 돌아온 기아차 ‘쏘울 부스터’… 소형 SUV 시장 이끈다 기사의 사진
모델들이 23일 서울 강동구 ‘스테이지 28’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신차 발표회에서 ‘쏘울 부스터’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첫선을 보인 쏘울의 3세대 모델로 가솔린 1.6 터보, 전기차(EV) 등 두 가지 모델이 있다. 윤성호 기자
보다 강해진 동력성능과 첨단 감각의 디자인, 편의사양으로 무장한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울 부스터’가 공식 출시됐다.

기아차는 23일 서울 강동구 ‘스테이지 28’에서 쏘울 부스터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를 거쳐 6년 만에 출시된 ‘쏘울’의 3세대 모델이다.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27.0㎏f·m의 동력성능을 갖춘 1.6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를 탑재해 강력한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더불어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기술과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이 대거 적용돼 ‘하이테크’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10.25인치 HD급 와이드디스플레이, 블루투스 기기 2개를 동시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멀티커넥션’ 기능 등이 탑재됐다.

전기차(EV) 모델도 다음 달 출시된다. 쏘울 부스터 EV는 1회 충전 시 기아차 전기차 중 가장 긴 386㎞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다. 기아차는 이를 위해 운전자들이 평균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저부하 토크 영역에서 효율을 증대시킨 모터를 장착하고, 기존 ‘쏘울 EV’ 대비 용량을 배 이상 늘린 64㎾h 고용량·고전압 배터리를 적용했다.

행사는 ‘외계에서 온 하이테크 카’라는 콘셉트에 맞춰 한국어와 외계어 안내방송으로 진행됐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쏘울은 아이코닉한 디자인과 탁월한 실용성으로 미국에서 월평균 1만대, 누계 109만대 이상 판매됐으며 국내에서도 누계 약 9만5000대가 판매됐다”면서 “쏘울 부스터는 파워풀한 드라이빙 성능은 물론 최첨단 사양까지 갖춰 새롭게 태어났다”고 설명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