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서울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계획에 반발 기사의 사진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기본계획(안).
서울시가 공개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국제공모 당선작에 대해 정부가 “합의되지 않았다”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서울시는 확정안이 아닌 상황에서 정부가 반대하자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행정안전부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정부서울청사 일부 건물 및 부지가 포함된 문제는 서울시와 정부(정부청사관리본부) 간 합의된 바 없다”며 “건물과 부지 침범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며 수용 곤란하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밝혀왔다”고 밝혔다. 행안부가 특정 지방자치단체 추진 사업에 대해 반박하는 보도자료를 낸 것은 이례적이다. 행안부가 문제 삼은 부분은 정부서울청사 뒤편 우회도로 문제다.

앞서 지난 21일 서울시는 정부서울청사, 세종문화회관과 인접한 차로를 없애는 내용이 포함된 ‘Deep Surface(부제 과거와 미래를 깨우다)’를 국제설계공모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당선작은 차량 중심의 광화문광장을 시민 광장으로 바꿔 규모를 기존의 3.7배로 확장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 도로를 없애고 방문안내실 방향 6차로 우회도로를 조성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반대편 부지는 민간건물이기 때문에 사실상 도로 확장이 어렵다.

행안부는 당선작대로라면 정부서울청사 건물만 남게 돼 관리와 운영이 어려워진다고 주장하고 있다. 청사경비대나 방문안내실, 어린이집 등 부속건물 부지까지 우회도로가 확장되면 이를 대체할 건물 확보가 어렵다는 설명이다. 정문 및 차량 출입구 폐쇄, 청사 내 차량 순환 어려움, 전면 주차장 폐쇄 등의 불편함도 지적했다.

서울시는 설계자가 제안한 수준의 공모작에 대해 정부가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내자 협의할 것이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우회도로 확장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정책 결정을 한 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와 향후 1년간 협의를 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