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초계기 통상 활동… 저공비행 사실 아니다” 잡아떼기 작전 기사의 사진
사진=AP뉴시스
이와야 다케시(사진) 일본 방위상은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한국 해군 함정에 세 차례 근접위협비행을 했다는 23일 한국 국방부 발표를 전면 부인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초계기가) 고도 60~70m 고도로 날았다는 (한국 측) 주장은 정확하지 않다”면서 “고도 150m 이상 확보하고 국제법과 국내법에 따른 적절한 운용을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고 NHK방송 등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잡아떼는 쪽으로 대응 방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방위성의 한 간부는 “초계기는 통상적인 경계 감시활동을 하고 있었다는 보고를 받았다. 저공비행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고 NHK방송은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레이더 조사(照射) 문제 때문에 양국 관계가 악화되고 있어 현장에서 더 주의하고 있다. 저공 위협 비행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국이 사실 관계를 왜곡해 괴롭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한·일 방위 당국 간에 의사소통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만 밝혔다.

일본 정부는 레이더 갈등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강경한 대응을 유지하고 있다. 앞으로 자위대 호위함의 부산항 입항을 보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정치권 일각에선 아예 한술 더 떠 한국 군함의 일본항 입항을 금지시키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올해 봄 자위대 호위함의 부산항 입항을 당분간 유예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여당인 자민당 내부에선 한국의 군함을 일본에 못 들어오게 하는 등 강경 대응을 하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자민당 국방위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22일 회의에선 “한국과 방위협력을 중단해야 한다” “한국 군함의 일본 입항을 금지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왔다. 의원들은 이와 함께 정부에 강경한 대한(對韓) 대응을 주문하고 제재 역시 검토할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레이더 갈등에 대한 양국 간 협의를 중단한다고 밝히면서도 국제사회를 향한 여론전은 계속할 방침이다. 일본은 10여개 언어로 레이더 갈등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반박하고 자국의 입장을 알리는 성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