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가 주관하는 ‘희망 2019 나눔 캠페인’에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이웃사랑 성금 11억원을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서울(서울 사랑의열매)·대전(대전 사랑의열매)·충남(충남 사랑의열매)의 취약계층 자립 지원 생계비, 사회복지기관 지원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타이어는 2003년부터 매년 희망 나눔 캠페인에 동참해 기초생활 수급자·장애인·홀몸 어르신 등 소외된 이웃의 안정적인 생활과 자립을 위해 지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희망 2019 나눔 캠페인은 사랑의열매가 매년 연말연시 전개하는 이웃사랑 운동이다. 올해 모금 목표액은 4105억원이며 이달 31일까지 진행된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