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호법’ 시행됐는데… 현직 검사 음주운전 적발 기사의 사진
서울고등검찰청에서 근무 중인 60대 현직 부장검사가 출근 중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3일 서울고검 소속 부장검사 J씨(60)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J부장검사의 음주 사실은 경찰이 그가 당한 가벼운 교통사고를 처리하던 중 들통났다.

J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8시30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동문 근처 도로에서 그랜저 승용차를 몰다가 진로변경을 시도하던 프리우스 차량에게 경미한 추돌 사고를 당했다. 경찰은 사고 처리 중 J부장검사의 음주운전을 의심하고 음주측정을 진행했다. J부장검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에 해당하는 0.095%였다.

J부장검사는 “전날 밤 늦게까지 술을 마시고 아침 출근길에 차를 몰고 나왔고 술이 깬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출근길이었던 건 맞지만 어디서부터 차량을 몰고 왔는지, 정확한 음주시점은 언제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조만간 J부장검사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사고는 지난달 18일 음주운전 사고 시 운전자 처벌을 강화한 ‘윤창호법’(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등)이 시행된 지 한 달여 만에 일어났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