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블시론-박영호] 스카이는 하늘이 아니다 기사의 사진
미국 유학시절 ‘강남엄마 따라잡기’라는 드라마를 재미있게 보았다. 2007년이었다. 변화하는 한국사회 풍속도를 멀리서나마 따라잡아 보리라는 의도도 있었다. 한국의 교육열이 너무 심하구나 혀를 차며 보았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그 때는 낭만적인 호시절이었다. 가난한 싱글맘이 식당일, 대리운전 해 가면서 강남엄마들을 따라잡아 보겠다는 마음이라도 먹어 볼 수 있던 시절이었다.

2018년 작 스카이 캐슬을 보면 불과 11년 만에 한국사회가 어떻게 변해 버렸는지 현기증이 난다. 입시의 풍속만이 아니라 빈부격차, 가진 자의 허영 등 그 짧은 시간에 한국은 숨 막히는 나라가 됐다. 수도권 집중은 지방을 소외시켰다. 거기서 끝나지 않고, 강남 집중을 낳으며 강북의 기를 죽였다. 강남에 사는 사람들도 잘 나가는 특정단지에 사는 사람들에게 열등감을 느껴야 한다. 그 특정 단지 내에서도 경쟁은 숨 막힌다. 기죽지 않으려는 노력이 눈물겹다.

입시는 한국사회의 모든 문제가 집약적으로 드러나는 환부인지도 모른다. 아이들도 아프고, 어른들도 아프다. 많이 가진 이들도 행복하지 않다. JTBC 뉴스데스크는 이 드라마와 관련 ‘SKY 캐슬…하늘 위의 허망한 성’이라는 제목의 앵커 브리핑을 냈다. 예리한 비평이다. 하지만 교정하고픈 대목이 있다. 흔히 하늘이라고 번역하는 영어 단어가 두 개 있다. sky와 heaven이다. sky는 구름이 있고 해, 달, 별이 있는 창공을 가리킨다. 성경에서 말하는 하늘은 heaven이다. 하나님이 계신 곳이다.

두 단어의 차이를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우리가 비행기를 타고 창공(sky)을 날을 때 거기에는 언제나 클래스(class)가 있다. 퍼스트 클래스, 비즈니스 클래스, 평범한 사람들이 타는 이코노미 클래스가 그것이다. 그러나 하늘(heaven)에는 어떤 계급(class)도 없다.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께서 이 땅에 오셔서 경제적 계급과 사회적 평판을 가로질러서 다양한 사람들과 막역하게 어울렸다. 서로의 이해관계를 따져가며 사람을 사귀던 문화, 갖가지 이유로 타인을 차별하고 배제하던 종교에 큰 충격이 되었다. 그런 파격적인 개방성은 예수를 죽음으로 몰고 간 주요인이다.

그 삶은 이 땅에 임한 하늘이었다. 그가 가르쳤던 “아버지의 나라가 이 땅에 임하기를, 아버지의 뜻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기를”이라는 기도를 삶으로 옮긴 것이었다. 초대교회는 이 파격을 이어받았다. 교회에서 세례를 받은 이들에게 “너희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남자나 여자나 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이니라(갈라디아서 3:28)”고 선언하며 그들이 이미 새로운 세계에 들어섰음을 알려주었다. 교회가 그 선언을 현실로 살아낼 때 세상의 빛과 소금,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선하심을 보여주는 공동체가 될 수 있었다. 그러나 교회가 세상의 논리를 따라 계급적 질서에 의지하고 차별과 배제의 편에 설 때 복음이 갖는 독특한 능력은 빛을 잃었다. 그렇다면 오늘의 교회가 가야 할 길은 분명하다.

이 드라마 덕분에 sky는 한동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단어가 될 전망이다. 그동안 혼용해 오던 ‘창공’과 ‘하늘’을 구분해야 될 때가 된 것이다. 경쟁과 차별로 상징되는 sky와 평등과 용납, 상호존중으로 표현되는 heaven이 얼마나 다른가를 구분해 내어야 한다. 그 구분은 말로가 아니라, 그리스도를 따르는 공동체의 삶으로 가능해질 것이다. 허공에 띄운 성은 허망할지 모르지만, “하늘 위의 성”은 허망하지 않다. 예수님이 이 땅에 남기신 족적만큼이나, 이 땅의 평화를 위해 애쓰는 이들의 얼굴에 맺힌 땀방울만큼이나 현실적이다. 그리스도인들은 각 분야에서 차별을 줄여가고, 서로를 품어주는 문화를 만들어 갈 책임이 있다.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처럼 땅에서도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기도하는 이들의 당연한 사명이다. 그 땅에서 우리 아이들이 활짝 웃으며 자신의 삶을 아름답게 꽃 피워갈 수 있도록!

박영호 포항제일교회 목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