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반찬이 짜네요 기사의 사진
한 엄마가 옆집에 새로 이사 온 아기 엄마에게 잘 해주고 싶은 마음에 반찬을 조금 만들어서 나눴습니다. “아기 키우느라 얼마나 애쓰세요” 하며 반찬을 주자 “어머! 이런 귀한 반찬을 다 주시고 너무 감사합니다” 하며 정감 있는 이웃이 돼갔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씩 밑반찬을 만들 때마다 조금씩 더 해서 옆집에 가져다 줬습니다. 아기 엄마는 감사해하면서 빈 그릇을 전해 주곤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무덤덤한 얼굴로 “근데 반찬이 좀 짜네요”라고 하더니 그 다음 주엔 “하루 늦으셨네요”라고 하는 겁니다. 그러다 몸이 아파 반찬을 하지 못하고 한 주를 넘어가자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아기 엄마가 “이번 주에 제 반찬은 안 하시나요?”라고 물었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누리는 복이 반복되면 당연하게 여깁니다. 그리고 투정하기 시작합니다. 복이 없어지면 원망합니다. 마치 그 복이 원래 자신의 것이었던 것처럼 말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모든 복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느 것 하나 당연한 것이 없는데 매일 똑같이 부어주시는 복들에 우린 너무 무뎌졌습니다. 오늘 당신은 무엇에 불평하고 계신가요. 반찬이 짜던가요.

김민정 목사(좋은목회연구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