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서 ‘숨어있는’ C형간염 환자 17명 찾아내 치료 지원 기사의 사진
대한간학회 소속 전문의가 지난 19일 전남 구례군 보건의료원에서 C형간염 판정을 받은 주민에게 건강 상태를 설명하고 있다. 대한간학회 제공
대한간학회가 사상 처음으로 전남 구례군에서 펼친 지역사회 C형간염 퇴치 프로젝트를 통해 숨어있던 C형간염 환자 17명을 찾아내 치료 지원에 나섰다.

간학회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15일까지 3개월간 구례군 보건의료원에서 만40~79세 주민 4235명을 대상으로 C형간염 검사를 진행했다. 이른바 ‘대한간학회가 간(肝)다-청정 구례 만들기’ 프로젝트다.

구례군은 노인 인구 비율이 높고 C형간염 발병 위험 연령대인 만40~79세 인구가 약 1만5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53%)을 차지한다. 군 내 병원급 의료기관이 1곳에 불과할 정도로 의료 접근성 또한 취약해 첫 프로젝트 시행 지역으로 선정됐다.

검진 대상자들은 C형간염 항체 검사, 바이러스 양(RNA) 측정, 유전자형 검사, 간 섬유화 정도를 확인하는 간초음파 등 여러단계를 거쳤고 최종 17명(남성 6명, 여성 11명)이 환자로 판정받았다.

C형간염은 C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혈액을 통해 전파된다. 한번 감염되면 70~80%에서 오랜 기간에 걸쳐 만성 간염으로 진행되고 이 가운데 30~40%는 간경변증, 간암으로 악화된다. 대부분 무증상인 탓에 미리 검진받지 않으면 방치하기 십상이다.

구례군에서 발굴된 17명의 환자 대부분은 자신이 C형간염에 걸린 사실을 이번에 처음 알게 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9일 간학회 소속 전문의 2명이 직접 구례군으로 내려가 17명의 정밀 간초음파 검사를 시행한 뒤 C형간염 치료제의 처방과 복약 지도를 했다. 이들은 앞으로 8~12주간 치료를 계속한 뒤 완치 여부를 판정받게 된다.

C형간염 확진을 받은 김모(59)씨는 “그간 전혀 모르고 살았는데, 돌이켜보면 약간의 피로감이 있었고 두 세차례 무허가 침술을 받았던 것이 문제된 게 아닌가 싶다”면서 “이번에 C형간염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됐고 치료약도 지원받게 돼 참 다행이고 행운”이라고 말했다.

간학회 소속 서울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정용진 교수는 김씨에 대해 “보통 C형간염에 감염된 경우 술을 많이 마시면 빠른 시간 안에 간 상태가 나빠지고 간경변 등으로 진행되는데, 다행히 건강관리가 잘 돼 많이 악화되진 않았다. 8주간 약을 잘 복용하고 치료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독려했다.

대한간학회 양진모 이사장은 28일 “C형간염은 A, B형간염과 달리 예방할 수 있는 백신도 없고 비용 효과적으로 진단 및 치료할 수 있는 국가건강검진 항목에도 빠져 있어 조기 발견 및 예방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또 “C형간염은 치료만 받으면 완치가 가능한 질환으로 최근 몇 년새 좋은 치료제들이 나오면서 세계보건기구(WHO)도 ‘2030년까지 C형간염 퇴치’ 목표를 세우고 전세계적으로 적극적인 검진과 치료를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