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합접착단백질로 줄기세포 전달체 개발 기사의 사진
포스텍은 화학공학과 차형준(사진) 교수팀이 홍합접착단백질을 이용, 주사를 통해 줄기세포를 전달하고 또 원하는 곳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전달체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전달체는 인체에 무해한 생체 적합성 바이오 소재를 사용해 체내 줄기세포 전달 및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전망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생체소재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액타 바이오머터리얼리아(Acta Biomaterialia)’에 최근 온라인 게재됐다.

연구팀은 홍합접착단백질과 히알루론산, 그리고 홍합의 코아서베이트를 만드는 과정을 활용했다.

차 교수는 “처음으로 홍합접착단백질을 이용해 줄기세포 치료제로의 적용 가능성을 확인한 연구”라며 “줄기세포 치료제가 필요한 심근경색과 같은 만성 및 허혈성 질환에 성공적으로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