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나침반 기사의 사진
망망대해 한가운데에서 큰 배가 서서히 가라앉고 있었습니다. 선원들은 구명보트에 오르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배가 완전히 침몰하는 순간 갑자기 한 선원이 선실로 뛰어 들어갔다 나왔습니다. 가까스로 구명보트에 오른 선원의 손엔 작은 뭔가가 있었습니다. 퉁명스럽게 선장이 묻습니다. “도대체 목숨 걸고 가져온 게 뭔가?” 선원은 손을 내밀었습니다. 꼭 쥔 손안에는 나침반이 있었습니다.

하루도 바람 잘 날 없는 세상에서 어떤 나침반을 붙잡고 살아갑니까. 무엇이 내 삶의 방향을 가리키고 있습니까. 무엇이 내가 가야 할 길을 인도해 주고 있습니까.

다윗은 무엇을 하든지, 어디를 가든지 하나님께 묻고 또 물었습니다. 그렇게 다윗은 길 없는 광야에서 때로는 길을 찾아 걸었고 때로는 길을 만들어 걸었습니다.

갈 길을 잃었습니까. 길이 없어 보입니까. 말씀나침반과 기도나침반이 없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 방향을 정하고 물으십시오. 어떤 풍랑 가운데 있을지라도 반드시 안전할 것입니다.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시 119:105)

오연택 목사(대구제일성결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