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정오 광화문광장서 1000여개 단체 범국민대회

100주년 맞아 종교·이념 초월 기미독립선언문 낭독 등 행사 다채

3·1절 정오 광화문광장서 1000여개 단체 범국민대회 기사의 사진
2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 준비위원회 기자회견에서 각계 대표들이 자리에 앉아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한국교회 등 종교단체와 시민사회단체 등 1000여개 단체가 참가하는 범국민 행사가 열린다.

흥사단과 한국YMCA전국연맹은 2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종교와 정파, 계층 및 세대를 뛰어넘어 민족 통합과 평화를 지향하는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3월 1일 정오부터 저녁 6시까지 광화문광장과 세종대로에서 치러지는 이번 행사는 3부로 구성된다. 1부에서는 시민대표 33인의 기미독립선언문 낭독과 시민합창단 공연, ‘평화의 떡 나눔 잔치’가 진행되며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2부에서는 윤경로 한성대 명예교수를 중심으로 한 ‘3·1운동 100년 범국민선언문’이 발표될 예정이다. 오후 3시부터 이어지는 3부에서는 시민과 함께 화합과 평화의 의미를 다지는 ‘만북 울림’ 풍물놀이와 영산 줄다리기(국가무형문화재 제26호) 공연을 선보이며 거리 행진도 할 예정이다.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는 축사를 통해 “100년 전 그날 종파와 계층, 지역을 초월했던 3·1운동 정신을 발현하려는 행사”라면서 “모든 종교계 및 시민단체가 합심해 분단의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고 평화를 이뤄나가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교회 등 7대 종단이 소속된 한국종교인평화회의가 참여한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