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승민 “바른미래당은 개혁적 중도보수, 진보정당 될 수 없다” 기사의 사진
사진=김지훈 기자
유승민(사진) 바른미래당 의원은 30일 “바른미래당의 창당정신은 개혁적 중도보수다. 우리는 진보정당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최근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내 인사들을 다수 만나 당 정체성과 미래에 대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손 대표에게 ‘안철수 전 대표와 통합할 때부터 핵심 정신은 개혁보수를 살리자는 것이었다. 그것이 안 전 대표와의 약속’이라는 입장을 전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손 대표는 보수와 진보를 다 껴안는 중도 노선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서로의 입장을 좁히기 쉽지 않은 자리였다”고 토로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24일 유 의원실을 직접 찾아 ‘이제 당에 나와 달라. 창업주가 중심을 잡고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 의원은 현 지도부하에서는 본인이 특별한 역할을 맡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유 의원은 민주평화당과 통합해 정계개편을 하려는 현 지도부의 계획을 경계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손 대표는 왼쪽에서 평화당을 끌어들이고, 오른쪽에서 비박근혜 세력을 끌어안는 구상을 하고 있다”며 “그러나 비박이 올 가능성이 낮기에 결국 평화당과의 왼쪽 규합만 이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직 노선을 둘러싼 이견은 있지만 유 대표가 당내 인사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는 반응이 많다. 한 의원은 “지도부와 유 의원이 민감한 당 노선 문제까지도 솔직하게 얘기를 나누고 있다는 점만으로도 고무적”이라며 “다음 달 8~9일 연찬회에서 모든 현안에 대해 계급장을 떼고 토론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찬회에는 당 행사에 대부분 불참해온 유 의원도 참석한다. 유 의원의 변화된 태도는 친박 색채가 강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의 유력 당권주자로 떠오르는 등 보수 진영의 정치적 지형이 변하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 잇따른 접촉을 통해 당이 자신의 미래 정치적 기반이 될 수 있는지를 타진해보려는 시도로 읽힌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