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총 1929억원을 투입한다.

중기부는 6일 2019년 중소기업 해외 진출 지원 8개 사업을 통합 공고했다. 우선 점차 늘어나는 온라인 기반 수출환경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관련 지원 예산을 지난해 177억원에서 올해 422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를 통해 온라인 수출 ‘초보기업’이 세계적인 수준의 쇼핑몰을 보유한 ‘스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단계별로 맞춤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또 한류 영향으로 급격히 증가하는 화장품 등 소비재와 생활용품의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한류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고, 신남방·신북방 국가 등 경제성장률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진출을 지원키로 했다. 특히 지난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중소기업 수출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전체 지원 물량(기업 수 기준)의 60% 이상을 상반기에 투입하는 등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중기부는 지원 효과를 높이기 위해 수출 역량이 뛰어난 중소기업군에 예산의 10∼20%를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수출 강소기업은 수출액 500만∼1000만 달러, 선도기업은 수출액 1000만 달러 이상 기업을 가리킨다.

김문환 중기부 해외시장정책관은 “수출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수출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상담과 해외시장 정보 제공 등 밀착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 홈페이지(www.mss.go.kr), 중소기업 수출지원센터(www.exportcenter.go.kr)를 참조하면 된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