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3명 중 1명은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CEO 주민이 가장 많은 거주지로는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가 꼽혔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가 6일 공개한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지난달 말 기준)의 현직 대표이사 거주지 분석 결과에 따르면 CEO 619명(총수일가 121명, 전문경영인 498명) 중 67.9%인 420명이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이어 경기·인천 거주자가 131명(21.2%), 영남 38명(6.1%), 충청 10명(1.6%), 호남 8명(1.3%) 순이다. 10명 중 9명이 수도권에 사는 셈이다. 수도권 외 지역으로는 대구 수성구(6명)와 대전 유성구(5명), 부산 해운대구(5명), 경남 창원시(4명) 등이 많았다.

서울 내 자치구별로는 강남구가 106명(17.1%)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초구가 82명(13.2%)으로 뒤를 이었다. 용산구(51명·8.2%)에 이어 송파구 35명(5.7%)까지 ‘톱5’에 이름을 올리며 강남 3구에 사는 CEO 비중은 전체의 36%에 달했다. 이밖에 강남 인근 분당을 끼고 있는 경기도 성남시(53명·8.6%)까지 5개 지역에 CEO 절반 이상의 집이 집중됐다.

동별로는 서초구 내 서초동(25명), 반포동(22명), 방배동(22명) 등 3개 동이 CEO 최다 밀집 지역으로 꼽혔다. 이어 도곡동(19명), 청담동(17명), 대치동(17명) 등 강남구 3개 동 순이었다.

총수일가와 전문경영인들의 선호 주거 지역도 미묘하게 달랐다. 총수일가는 강남구 청담동(12명), 성북구 성북동(11명), 용산구 한남동(9명)에 많이 몰린 반면 전문경영인은 방배동(20명), 서초동(18명), 반포동(17명) 등 주로 서초구 거주자가 많았다.

거주 건물이 파악된 528명 중에서는 강남구 압구정동의 현대아파트에 사는 CEO가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반포동 반포자이아파트와 도곡동 타워팰리스에도 각각 9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건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