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다세대주택 화재 일가족 3명 숨져  “현장서 휘발유 7통 발견… 방화 추정” 기사의 사진
설 연휴 다음 날 새벽 충남 천안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일가족 3명이 숨졌다. 현장에서 인화성 물질이 든 페트병이 다수 발견돼 방화로 추정되는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인 아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7일 충남소방본부와 천안동남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7분쯤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화재 발생 26분 만인 오전 7시3분쯤 불을 모두 껐다. 이 불로 3층에 거주하던 A씨(72)와 그의 아내(66) 딸(40) 등 일가족 3명이 숨졌다. 발코니에서 구조된 A씨의 아들 B씨(36)는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감식에 돌입한 경찰과 소방 당국은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집 안에서 휘발유로 추정되는 물질이 든 2ℓ들이 페트병이 7개나 발견됐기 때문이다. 특히 인화성 물질이 현관 앞, 안방 문과 작은방 문 사이 등 2곳 이상에 뿌려져 있는 것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관 앞에서 발견된 A씨 부부와 안방에서 발견된 딸에게 별다른 결박 흔적은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

화재가 발생한 다세대주택은 A씨 소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부는 1층과 2층을 임대해주고 회사원인 아들 B씨와 함께 3층에서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회복지시설에서 살던 A씨의 딸은 설을 쇠기 위해 가족들을 찾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관계자는 “인화물질이 든 페트병이 발견됐고 짧은 시간 안에 사망자가 다수 발생해 방화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천안=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