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전용·자동배차·월급제… 서울택시업계 새 바람 기사의 사진
이르면 이달 중 서울시내에서 승객 골라태우기가 불가능한 자동배차콜택시와 여성전용택시(사진)를 만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타고솔루션즈가 신청한 택시운송가맹사업 면허를 지난 1일자로 부여했다고 7일 밝혔다.

타고솔루션즈는 50개 택시회사 4564대 택시를 가맹점으로 모집해 지난해 9월 시에 가맹사업 면허를 신청했다. 택시 4000대 이상을 확보하면 가맹사업 면허를 신청할 수 있고, 가맹사업 면허를 취득하면 해당 지역에서 운송에 부가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타고솔루션즈는 승객 골라태우기가 불가능한 자동배차콜은 ‘웨이고 블루(Waygo Blue) 택시’, 여성전용 예약콜은 ‘웨이고 레이디(Waygo Lady) 택시’라는 이름으로 출시한다. 또 택시기사 처우 악화의 주원인인 ‘사납금제’를 폐지하고,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지원 없이 ‘완전월급제’를 시행한다.

웨이고 블루 택시는 승객 호출 시 자동으로 가장 가까운 거리의 차량이 배정되며 운전자는 승객을 태울 때까지 목적지를 알 수 없고 배차를 거부할 수 없다. 택시 운전자의 승객 골라태우기가 구조적으로 불가능해지는 최초의 사례다.

웨이고 레이디 택시는 손님도 운전자도 모두 여성이다. 다만 초등학생까지는 남자아이도 탑승 가능하다. 국내 최초로 영·유아용 카시트를 제공한다. 웨이고 레이디는 20대 규모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뒤 2020년까지 500대, 운전자 1000명 규모로 확대해 여성 고용 창출도 노린다는 계획이다.

웨이고 블루와 웨이고 레이디는 출시 후 3개월간 시범운행 기간을 갖는다. 시범서비스 기간 택시요금과 별도로 부가서비스 요금을 2000∼3000원 책정할 예정이다.

타고솔루션즈는 국내 첫 택시운송가맹사업자다. 서울시는 앞으로 택시운송가맹사업을 통해 시민이 보다 만족할 수 있는 고품격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