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신임 차관에 ‘베스트셀러 저자’ 김희경 기사의 사진
베스트셀러 ‘이상한 정상가족’의 저자인 김희경(52·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가 7일 여성가족부 차관으로 임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월 ‘이상한 정상가족’을 읽고 출판사를 통해 격려 편지를 전한 바 있다. 독서광인 문 대통령이 자신이 인상 깊게 읽은 책의 저자를 차관으로 기용한 것이다.

전북 김제 출신인 김 차관은 서울대 인류학과를 졸업하고 동아일보에서 18년간 기자로 일한 뒤 빈곤아동을 돕는 국제기구인 한국세이브더칠드런으로 옮겨 사업본부장을 역임했다. 이후 인권정책연구소, 이주배경청소년지원재단 이사를 지낸 뒤 지난해 1월 문체부 차관보가 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김 차관은 아동 인권·청소년 활동가 경력을 통해 다양성을 존중하는 성평등 포용사회 실현이라는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2017년 출간된 ‘이상한 정상가족’은 부모와 자녀로 이뤄진 핵가족을 이상적 가족의 형태로 간주하는 ‘정상가족’ 이데올로기 사회에서 아이들이 직간접적 폭력으로 고통 받고 있음을 지적한 책이다.

지난달 23일 문 대통령은 자신이 애독한 ‘축적의 시간’ ‘축적의 길’의 저자인 이정동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를 경제과학특별보좌관으로 위촉했다.

박세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