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되돌아온 쓰레기 대부분 폐플라스틱 기사의 사진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한국으로 돌아온 1200t 폐기물 대부분이 이물질이 섞인 폐플라스틱인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7일 평택세관과 함께 평택항 컨테이너 작업장(CFS)에서 폐기물 컨테이너 51대 중 2대를 무작위 개봉해 조사, 검토한 뒤 이같이 결론냈다고 밝혔다. 현장조사 결과 해당 폐기물에는 정상적인 재활용 공정을 거치지 않은 폐목재, 철재 등이 상당량 섞여 있었다.

환경부는 해당 폐기물을 폐기물관리법상 방치폐기물 처리 절차에 따라 상태를 고려해 소각 등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폐플라스틱 수출신고 업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 중”이라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폐기물 불법 수출을 근절할 수 있는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해 2월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평택시는 해당 수출업체에 대해 폐기물 처리 조치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업체가 조치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구상권 청구를 포함, 대집행 등 종합적인 처리 계획을 수립 중이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