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에서 1억원 이상의 고소득을 올리는 농업인이 매년 꾸준히 늘면서 지난해 5000농가를 돌파했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전남지역 농가와 법인 소득 통계조사를 실시한 결과 연소득 1억원 이상 농업인은 5027농가로 파악됐다. 2017년보다 465농가(10.2%)가 늘어난 것이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원 이상 2억원 미만이 3908농가로 77.7%를 차지했다. 2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은 933농가(18.6%), 5억원 이상은 186농가(3.7%)였다. 농가소득 10억원 이상 농가도 42농가(0.8%)나 됐다. 품목별로는 식량작물이 1858농가(37%)로 가장 많았고 축산 1790농가(35.6%), 채소 720농가(14.3%), 가공·유통 분야 330농가(6.6%), 과수·화훼 329농가(6.5%)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고흥(571농가)이 가장 많았고 강진(544농가), 해남(522농가), 영광(409농가)의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2086농가(41.5%)로 가장 많았고 60대 이상이 1996농가(39.7%)였다. 40대 이하 청년농업인도 945농가(18.8%)로 나타나 젊은이들에게 농업에 대한 비전과 희망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귀농인 고소득농가도 전체 농가의 2.7%인 282가구나 됐다.

도는 현대화를 통한 경영비 절감, 고품질 농축산물 생산, 재배기법 차별화, 안정적 판로 확보, 친환경농산물 유통망 조직화·다양화 및 농촌융복합산업화 기반 확충 등의 노력이 고소득 농가 증가 요인으로 분석했다. 서은수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스마트팜 등 농축산업 혁신성장 모델 구축, 농촌 융복합산업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전남 농축산업의 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