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앱으로 부동산정보 한눈에… 충남 토지행정 스마트해진다 기사의 사진
2019년 토지행정 운영계획 공유 토론회 모습. 뉴시스
올해 충남도에 위치기반 증강현실(AR) 기반의 지적(地籍) 관련 앱이 서비스되고 ‘드론 영상 실시간 중계 시스템’이 본격 가동된다. 또 충남 15개 시·군의 변화상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정사영상과 지리지(地理志)도 제작된다. 충남도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토지행정 운영계획’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충남의 토지행정 비전은 ‘고품질 지적·공간정보 서비스를 통한 도민 삶의 질 향상’으로 설정됐다. 도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공정한 토지거래 정착 및 부동산 시장 안정화’ ‘4차 산업혁명 기술 융·복합 미래지향적 지적 관리’ ‘정확한 지적 정보 제공 및 초연결사회 대비 종합 주소체계 구축’ 등을 목표로 잡았다.

변화된 충남 토지행정의 핵심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적극적인 활용이다. 우선 올해 구축될 예정인 AR플랫폼은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의 기술과 토지·부동산 빅데이터를 연계해 최적의 위치(지적도) 기반 콘텐츠를 개발하는 것이 골자다. 세부적으로 지적도와 토지·인허가 정보가 담긴 증강현실 앱인 ‘랜드-로(Land-RO)’ 서비스가 실시되는 한편 도로명주소·건축물대장 관련 증강현실 앱도 마련될 전망이다.

지난달 전국 최초로 시연된 ‘드론 영상 실시간 중계 시스템’ 역시 올해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각종 상황 발생 시 드론을 투입, 수십~수백㎞ 밖에서 벌어진 재난현장을 지휘본부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해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도는 이와 함께 ‘시계열 정사영상 제작 사업’ ‘충남 지리지 편찬’ 등을 신규 시책으로 추진한다. 시계열 정사영상 제작 사업은 충남의 변화상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15개 시·군의 과거 촬영 항공사진을 수집하는 사업이며, 충남 지리지는 충남의 역사 및 특성·자연환경·문화·지리 등을 담게 된다.

이밖에 도는 토지거래 허가제 운영, 임야도 내 공유지 도로 등록 전환 추진,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례법 운영, 주소기반 드론 배달 운영 시범 사업 추진, 도로 및 지하시설물 공간정보 구축 등 53개 세부 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병희 충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최근 도와 각 시·군 토지업무 관계자 80여명이 모여 토지행정 운영계획 관련 토론회를 갖고 올해 사업 추진 방향을 공유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토지행정으로 도민의 재산권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