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식 단국대 이사장 ‘헝가리십자공로훈장’ 받는다 기사의 사진
장충식(사진) 학교법인 단국대 이사장이 한국·헝가리 수교 30주년(1989~2019)을 맞아 헝가리 정부로부터 양국 간 대학교육과 문화교류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헝가리십자공로훈장’을 받는다.

단국대는 한국과 헝가리가 수교한 이후 헝가리 대학들과 교류를 한 최초의 대학이다.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대사가 11일 오전 11시 단국대 범정관 대회의실을 찾아 훈장을 전달한다.

헝가리 십자공로훈장은 헝가리 정부가 외국인에게 수여하는 최고의 훈장이다.

장 이사장은 총장 재임 시절인 1989년 헝가리 부다페스트공과대학과 자매결연한 이후 현재까지 국립엘테대학교, 세멀바이스의과대학, 페이츠대학과 연이어 교류협력을 확대해 왔다.

권기석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