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북한군 개입” 지만원씨 주장… 광주 민심 화났다 기사의 사진
5·18민주화운동의 북한군 개입설을 계속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 지씨를 강사로 초청해 5·18 관련 공청회를 주최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비판도 고조되고 있다.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또다시 주장한 지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지씨와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을 모두 녹취해 왜곡 폄훼 부분에 대해 법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지씨는 현재 5·18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며 “이 재판과 별개로 (이번 건에 대해) 고소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5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오사모)도 “발언의 수위 등을 놓고 보면 이번엔 벌금으로 끝날 사안이 아니다”라며 “지씨의 왜곡 발언을 부추긴 한국당 의원들에게도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도 논평을 내고 “수많은 국민들의 희생으로 세워진 민주공화국에서, 그것도 민의의 전당 국회에서 공당의 국회의원들이란 사람들이 역사 왜곡에 앞장서고 있는 현실에 심한 분노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그는 “이런 해괴하고 허무맹랑한 거짓들을 의도적으로 유포시킨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지금이라도 온전한 5·18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광주지역 5개 구청장도 이날 구청장협의회 이름으로 성명을 내고 “5월 영령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한 민주주의 역사를 짓밟는 세력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시민 김모(46)씨는 “지씨가 처벌을 받아도 죄를 뉘우치지 않고 계속 궤변을 반복하고 있다”며 “이번에는 사법부가 엄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8일 열린 공청회에서 지씨는 “5·18은 북한 특수군들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라는 주장을 반복했고, 일부 한국당 의원들도 “5·18폭동이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5·18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은 이미 정부·군 당국·사법기관 등의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고 2007년 국방부 과거사위원회는 “북한군이 개입하지 않았다”고 공식화한 바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