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건설 명가 재건으로 그레이트 컴퍼니 구축” 기사의 사진
현대건설이 주주와 고객, 협력사와 임직원 모두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는 ‘2019 그레이트 컴퍼니 현대건설’을 선언하고 ‘연간 수주 24조1000억원, 매출 17조원, 영업이익 1조원’을 목표로 제시했다. 수익성 중심의 내실 경영과 새 시대에 걸맞은 건설 역량을 갖춰 명가 재건에 박차를 가한다는 구상이다.

박동욱(사진) 현대건설 사장은 10일 “그레이트 컴퍼니를 위한 인적 경쟁력 제고(Great People), 선진 기업문화 구축(Great Culture), 준법·투명경영(Great Value) 등으로 핵심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3대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해외사업 부문에서 경쟁력 우위 공종(공사 종류) 집중과 포트폴리오 다양화, 투자사업 확대, 전략적 제휴 등에 주안점을 둘 방침이다. 이를 통해 수주 경쟁력을 높여 지난해 대비 26.6% 늘어난 24조1000억원의 해외 수주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중동과 아시아 등 경쟁력 보유 지역의 수주를 확대하고 미주·아프리카 등 신시장 개척에 나선다. 또 미래 신성장 동력 육성을 위해 도로·교량 등 민간합작투자사업(PPP), 복합화력·수력발전소 등 민자발전사업(IPP) 투자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올해는 이라크, 알제리, 우즈베키스탄 등에서 대규모 해외 수주를 기대하고 있으며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쿠웨이트, 싱가포르 등 경쟁력 보유 지역에 해외 파이프라인 확보 등으로 수주 모멘텀에 대한 가시성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사회간접자본(SOC) 시장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구조와 풍부한 유동성을 기반으로 SOC 투자개발 사업 비중을 확대한다. 대형 개발사업과 플랜트 공사는 물론 민간 도급 및 재개발 등 주택사업에도 집중해 시장 우위를 선점할 계획이다.

연매출은 전년 대비 1.6% 증가한 17조원을 달성하고 영업이익도 지난해보다 19% 확대해 ‘1조 클럽’에 재진입하겠다는 각오다. 박 사장은 “모든 이해관계자의 부가가치를 우선시하는 기업 문화를 구축해 진정한 건설 명가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