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파 “임시국회 주도권 선점해야”… 민주노총 내달 6일 총파업 기사의 사진
민주노총이 다음 달 6일 총파업에 나선다. 지난해 11월 전국 규모 총파업을 강행한 지 4개월 만이다.

민주노총은 지난 8일 제3차 중앙집행위원회에서 2~3월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기간에 임시국회가 열리면 노동 현안이 주요 안건으로 다뤄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주도권 선점 차원에서 총력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다음 달 6일에는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과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반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 비준 등을 내걸고 전국 규모 총파업대회를 연다. 지난해 11월 총파업 때 요구했던 안건과 동일하다. 총파업의 세부 계획은 오는 21일 열리는 정기 중앙집행위에서 결정한다.

이번 총파업에는 임시국회에서 민주노총의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서는 총력 투쟁에 나서야 한다는 내부 강경파의 의견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정부가 직접 해결할 수 있는 문제마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책임으로 떠넘기고 있어 이에 대한 민주노총 내부의 반감이 크다”며 “이번 파업은 지난해보다 규모가 더 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총파업에는 고용노동부 추산 9만여명이 참여했다.

경사노위 참여 여부에 대한 논의는 정기 중앙집행위에서 다시 진행된다. 민주노총은 지난 29일 정기 대의원대회를 열고 경사노위 참여에 대한 4개 안을 투표에 부쳤지만 파행 끝에 결론을 내지 못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경사노위 참여를 포함한 모든 경우의 수를 열어놓고 논의할 예정”이라며 “아직까지도 내부에서 의견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는 상황이어서 결정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jay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