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이 창립 8년 만에 연간 매출 7000억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다. 티웨이항공은 2018년 매출액이 7319억원(별도 기준)을 기록해 전년 대비 25%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2010년 창립한 티웨이항공은 지방 공항의 균형적 노선 개발과 기재 효율성 제고를 통해 2014년부터 매년 꾸준히 평균 34%의 매출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저비용항공사(LCC) 중 세 번째로 8월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하며 제2의 도약에 나섰다. 지난해 총 13개 노선을 새로 취항했으며 신규 항공기 5대를 도입했다. 2018년 12월 기준 24대의 기단을 통해 총 704만명이 넘는 이용객을 수송했다. 특히 국제선의 경우 상장 LCC 중 가장 높은 29%의 월평균 여객 증가율을 보였다.

티웨이항공은 올해도 연말까지 총 30대 규모의 기단을 갖춰 성장 가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 6월부터 싱가포르 노선 운항이 가능한 보잉 737맥스8 신기종을 도입해 다양한 노선에 취항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올해 역시 공격적인 성장 전략을 바탕으로 약진을 이어갈 것”이라며 “차별화된 부가서비스와 영업 노하우를 토대로 기해년 최대 실적을 거두겠다”고 말했다.

정건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