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교회는 정부 한계 보완하며 미국교회와 소통해 복음전파 힘써야”

한국교회 지도자 최초 美 국가조찬기도회 강단에 선 소강석 목사

“한국교회는 정부 한계 보완하며 미국교회와 소통해 복음전파 힘써야” 기사의 사진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가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워싱턴힐튼호텔에서 열린 미국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미국의 대북정책을 총괄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는 지난 6~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워싱턴힐튼호텔에서 열린 미국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인터내셔널 런천(오찬)’ 강사로 나서 전 세계 120여개국 1000여명의 지도자들에게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중보기도를 요청했다. 한국교회 지도자 최초로 국가조찬기도회 강단에 섰던 소 목사를 7일 기도회 현장에서 만났다.

소 목사는 “정당을 초월해 매주 수요일 상원의원들이 모여 기도하고 국가조찬기도회를 현직 상·하원 의원들이 주도하는 모습에서 미국의 저력이 어디에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기독교 가치관 안에서 국익과 공익을 추구하는 정치를 하는 게 크리스천 정치인의 역할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한국의 기독교 정치인들은 기독교적 가치를 정치현장에서 현실화하는 데 한계를 느끼고 있다”면서 “이는 기독교세계관에 대한 훈련 부족에 서 기인한다. 정치인들은 선교가 정치이고 정치가 선교라는 것을 잊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소 목사는 한국교회 지도자들도 더 많이 이 자리에 참석해 미국 지도자들과 교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국제적 시야를 넓히고 신앙의 꿈을 키워야 한다는 생각에서 2006년부터 14년째 미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하고 있다”면서 “설교와 격식을 중시하는 한국과 달리 미국 국가조찬기도회는 성경적 세계관 아래 다양한 연설과 간증, 메시지로 구성된다”고 설명했다.

소 목사는 “기도회의 형식이 자유롭긴 해도 ‘하나님께 엎드려 선조들이 세운 미국의 신앙 정체성을 회복하자’는 분명한 영적 가치를 추구한다”면서 “특히 행사를 주최한 상원의원 2명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설한 후 함께 중보기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한국도 이런 좋은 전통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 목사는 “같은 테이블에서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와 하원의원을 지낸 김창준 장로, 테드 크루즈(텍사스주) 에이미 클로버샤(미네소타) 상원의원, 케빈 크래머(노스다코다) 하원의원과 대화를 나눴다”면서 “북핵문제 등에 대한 한국교회와 정부의 입장을 자연스럽게 소개했는데 이런 게 민간외교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7회를 맞은 이번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인신매매 근절과 공적 영역의 종교 자유 확대 등을 강조했다. 특히 낙태의 문제점을 지적할 땐 “내가 너를 모태에 짓기 전에 너를 알았다”는 예레미야 1장 5절 말씀을 인용하며 “태어났든 태어나지 않았든 모든 생명은 소중하며 하나님의 거룩한 이미지(Holy image of God)를 갖고 있다”고 발언해 기립박수를 받았다.

소 목사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신앙인이 세운 나라이며 앞으로도 신앙인이 이끌어갈 나라임을 강조했다”면서 “하나님을 간절히 의지하며 신앙적 가치와 본질을 존중하는 지도자라는 진정성이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좋은 싫든 미국은 세계를 이끌어가는, 오케스트라 지휘자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한국은 한·미동맹을 굳건히 붙들어야 한다. 한국교회는 정부의 한계를 보완하며 미국교회와 소통해 복음전파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소 목사는 이날 워싱턴DC 연방정부 사무소를 방문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니콜라스 스나이더 특보와 면담을 갖고 주한 미국대사관의 한국 퀴어행사 참여를 자제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퀴어행사 때마다 주한 미국대사관이 부스를 설치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신앙과 정반대되는 일을 미국대사관 직원들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 목사는 “스나이더 특보는 이 같은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으며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조치하겠다고 했다”면서 “북핵 위협 속 한반도 평화방안, 주한미군 주둔의 중요성도 강조했는데 한국교회가 미국교회 및 정·관계 인사들과 긴밀한 관계를 맺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글·사진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