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났어요?” 재난문자에 더 놀란 포항 시민들 기사의 사진
지진발생 위치도. 기상청 제공
휴일인 10일 경북 포항 인근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해 경북 동해안 시민들이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기상청과 포항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53분38초쯤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정확한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이며 발생 깊이는 21㎞다. 또 오후 2시12분38초쯤에는 최초 진원지에서 5㎞ 떨어진 해역에서 규모 2.5의 여진이 발생했다.

이날 포항 등 경북 동부와 울산은 최대진도 3이 감지됐다.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흔들림을 느낄 수 있고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수준이다. 강원도와 경남, 대구, 부산은 최대진도 2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2017년 11월 발생한 규모 5.4의 포항 지진이나 2016년 9월 발생한 규모 5.8의 경주 지진과는 무관한 것으로 분석했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지난해 2월 11일 포항시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4.6 지진 이후 1년 만이다.

지진이 발생하자 포항시는 이강덕 시장을 중심으로 피해 상황과 향후 여진에 대비한 대책회의를 진행하고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만약의 상황에 대비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과 영덕 부근의 해역에선 포항 지진과는 다른 단층의 소규모 지진이 최근 10년간 연평균 4.6회 정도 발생해 왔다”며 “소규모 지진이 반복돼 응력이 해소되면서 큰 지진이 날 확률이 오히려 줄어들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울진 한울원자력본부 등도 이번 지진으로 인한 영향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날 하루 포항과 경주 등 경북 동해안 지자체 등에는 긴급재난문자를 받고 놀란 시민들의 문의 전화가 잇따랐다. 대부분 지진 발생 사실을 확인하기 위한 것들이었고 피해 신고는 없었다.

동해안 일부 주민들은 지진으로 인한 진동을 느끼기도 했지만 상당수는 기상청 문자에 더 놀랐다고 입을 모았다. 포항 남구에 사는 정모(58)씨는 “휴일이라 집에서 쉬는데 갑자기 긴급재난문자 경보음이 울려 깜짝 놀랐다”며 “2017년 지진 이후 전화기에서 경보음이 울릴 때마다 가슴이 뛰고 소름이 돋는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실제 최근 포항시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시민의 41.8%가 지진 공포와 트라우마 등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를 호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