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차 3년 ‘후진’ 세계 7위…‘친환경’‘광주형’ 해법 될까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이 최근 3년간 계속 줄어 세계 7위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속적인 노사 대립과 고비용·저효율 생산구조, 세계적인 자동차 시장 침체 등 복합적인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10일 발표한 ‘2018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 대비 2.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량 순위는 2016년 인도에 5위 자리를 내준 지 2년 만에 멕시코에 6위 자리까지 빼앗기고 한 단계 또 내려갔다. 세계 자동차 생산량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4.1%로 전년 대비 0.1% 포인트 감소했다.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은 지난 2015년 455만6000대에서 2016년 422만9000대로, 2017년 다시 411만5000대로 줄어든 데 이어 지난해 402만9000대로 떨어졌다.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중 3년 연속 생산량 감소를 기록한 것은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이 같은 결과는 경직된 노동시장, 잦은 파업, 고임금 등이 고착화됨에 따라 노동생산성이 경쟁국에 비해 낮기 때문이라고 업계는 보고 있다. 지난해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생산 중단, 내수와 수출 동반 부진 등도 작용했다.

국내 자동차업계는 최근에도 노사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문제로 사측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1일 성명을 내고 “국내 자동차 생산능력 466만대 중 70여만대가 유휴시설인데 광주에 10만대 신규 공장을 설립하는 것은 망하는 길로 가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지난해 임금단체협상을 타결하지 못해 부분파업이 계속돼 온 르노삼성자동차는 프랑스 본사로부터 파업을 멈추지 않을 경우 오는 9월 위탁생산 계약이 끝나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닛산 로그’의 후속 물량 배정 협상을 진행할 수 없다는 경고를 받았다. 지난해 르노삼성차가 판매한 22만7577대 중 로그의 수출물량은 10만7245대로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반면 인도와 멕시코는 임금수준 대비 높은 생산성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자동차 생산량 세계 1위를 차지한 중국은 지난해 전년 대비 4.2% 감소한 2781만대의 자동차를 만들었다. 28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지만 10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업계는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시장 선점과 광주형 일자리 가동이 한국의 자동차산업 경쟁력 회복에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조사 업체 EV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처음으로 판매량 기준 상위 10위권에 진입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전년 대비 배 이상 증가한 총 9만860대의 전기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순수전기차 등)를 팔아 폭스바겐(8만2685대)을 제치고 제조사별 순위 8위에 올랐다.

적정 임금의 광주형 일자리 실험이 성공할 경우 생산성이 떨어지는 고임금 구조의 국내 자동차업계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 정책이 절실하다”면서 “특히 글로벌 스탠더드 차원에서 법·제도 개선을 통한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 연비 및 배출가스 등의 환경규제, 안전과 소비자 관련 규제도 산업경쟁력을 고려해 혁신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