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평오 코트라 사장 “對일본 수출, 중소·중견기업이 10% 플러스 이끌어야” 기사의 사진
권평오(오른쪽 다섯 번째) 코트라 사장이 지난 8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수출지원 총력체제 구축을 위한 일본 지역 무역관장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트라 제공
권평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사장은 “올해 일본 시장 여건이 녹록지 않지만 대기업이 아닌 중소·중견기업이 수출 10% 플러스를 이끌어간다는 역발상, 세금 인상이 수요 감소가 아닌 한국 제품의 인식 제고 기회라는 역발상으로 숨은 기회를 찾고 새로운 사업을 적극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사장은 8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일본지역 무역관장회의를 열고 “중소·중견기업의 대일 수출 비중은 55.3%로 전체 수출 중 대일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인 34.3%보다 월등히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대일 수출은 전년 대비 14% 증가한 306억 달러를 기록했으나 올해는 10월 예정된 일본의 소비세율 인상(8%→10%)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과 경쟁 심화 등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권 사장은 소비세 인상을 상반기 사업 조기 수행과 지역활력 제고의 원동력으로 삼아 위기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고, 기존 잘하던 사업도 뒤집어 개선해나가는 ‘양손잡이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 사장은 “일본은 첫 수출만 이겨내면 지속적인 수출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중소·중견기업이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현지 시장 상황과 여건에 맞는 맞춤형 대응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