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친환경車 2만5000대 시대 연다… 올 1만여대 보급 계획 기사의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기차를 타고 1월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아띠홀에서 열린 ‘서울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2019년 신년인사회’에 도착해 내리고 있다.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서울에서 전기차를 사면 보조금을 최대 1350만원 지원받게 된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 친환경 전기·수소차를 올 연말까지 2만5000대 보급해 대중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11일부터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 사업 1차 공고’를 실시하고 개인과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 등의 신청을 받을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1차 보급량은 전기차 4964대(승용 3620대·화물 444대·이륜 900대), 수소차 58대다. 서울시에 주소를 둔 개인, 사업장이 위치한 법인·기업, 공공기관이 신청할 수 있다.

구매자가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맺고 정해진 기한 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대해 신청서를 시로 제출하면 자격을 부여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1차 공고에 이어 국비를 추가로 신청해 하반기 2차 공고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 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금액이 다르다. 지난해까지는 신청 이후 차종 변경이 불가능했지만 올해는 가능해진다. 국비와 시비를 합쳐 최대 1700만원이던 지원금은 1350만원으로 다소 줄었지만 폐차 지원금 등 혜택은 기존 최대 50만원에서 최대 150만원으로 늘어났다. 여기에 세제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료 감면, 남산터널 혼잡 통행료 면제 등 혜택이 더해진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EV(HP·PTC)를 구매할 경우 국비보조금은 847만원, 시비보조금은 450만원으로 총 1297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기아자동차 니로(HP·PTC)는 국비 900만원, 시비 450만원 등 1350만원을 받게 된다. 수소전기차의 경우 현대차 넥쏘를 구입하면 국비보조금 2250만원과 시비보조금 1250원으로 총 3500만원을 지원받는다. 차량가액의 약 50%를 지원받는 셈이다.

서울시는 올해 전기·수소차 1만400여대를 추가 보급하면 연말까지 2만5000대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했다. 대중교통의 경우에도 친환경차 전환을 적극 추진해 전기택시는 올해 3000대(지난해 100대), 대형버스는 100대(지난해 30대)를 확대 보급한다. 또 시민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2022년까지 전기차 공용충전기 2000기와 수소차 충전소 11곳을 확충한다. 충전사업자와 차량제작사, 수소SPC(특수목적법인) 등 민간자원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게 된다. 현재 상암과 양재에서 운영 중인 충전소의 충전능력은 80여대까지 높일 예정이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