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창동 로봇과학관 공모 당선작 공개 기사의 사진
서울시가 2022년 도봉구 창동에 국내 최초로 건립하는 로봇과학관의 국제공모 당선작(조감도)을 10일 공개했다. 설계안은 터키 건축가 멜리케 알티니시크의 작품으로 외관을 마치 우주선처럼 꾸민 것이 특징이다. 외형 뿐 아니라 실제로 건축, 디자인, 서비스 등 전 과정에 로봇을 적용해 그 자체가 프로젝트로 진행된다.

로봇과학관은 AI(인공지능), 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 등 최신 로봇과학 기술을 체험하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곳에서 새로운 로봇을 탐구할 수 있는 심화교육과정도 운영해 과학문화 확산의 거점으로 삼는다는 목표다. 개관 후에는 서울특별시립과학관의 분관 체제로 운영해 전시 전문성과 조직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2022년 들어서는 로봇과학관의 규모는 지하 1층, 지상 4층으로 연면적 6305㎡로 조성된다. 307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로봇 관련 전문 과학관이 과학문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교육·체험 기회를 늘리는 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