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d 건강] 재흡연 부르는 ‘4가지 계기’ 다스려야 금연 성공률 높인다 기사의 사진
서울지역 금연지원센터가 있는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에서 4박 5일 합숙형 금연캠프에 참가한 흡연자가 폐기능 검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역 금연지원센터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금단 증상 2∼3일이 큰 고비
흡연자 70%는 금연 시도하지만
개인 시도 성공률은 2∼3% 그쳐
금연캠프 등 서비스도 받아볼 만


차준태(48·경기도 의정부)씨는 지역 금연지원센터의 도움으로 지난 2년간 거의 끊었던 담배를 올 초 다시 입에 대기 시작했다. 지난해 말 다니던 직장에서 해고되는 바람에 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과거처럼 하루 한 갑 반씩 피우고 있다. 차씨는 “술 마실 때나 밥 먹고 나서, 아침에 일어난 뒤 흡연 욕구를 특히 참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70% 이상의 흡연자들은 금연을 원하고 시도한다. 자신의 건강뿐 아니라 가족 등 주변 사람에게 해를 준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흡연은 만병의 근원이다. 폐암·식도암 등 상당수 암을 비롯해 심혈관질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을 일으킨다.

최근엔 흡연이 간경화로 악화될 수 있는 비알코올성지방간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이 새로 밝혀졌다. 강북삼성병원 코호트 연구진이 건강한 남녀 19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4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남성의 경우 흡연량이 많을수록 지방간 발생 위험이 25~36% 높아졌고 여성은 25~46% 증가했다. 이 병원 종합건진센터 정현숙 교수는 11일 “흡연 시 생성되는 타르나 일산화탄소 같은 독성물질이 간세포에 영향을 미쳐 간섬유화(딱딱해짐)를 유발하고 흡연으로 몸 속에 쌓인 산화 스트레스가 간대사 이상을 초래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런 건강 폐해를 알고 자발적으로 금연을 시도하는 이들의 상당수는 실패한다는 점이다. 니코틴 중독으로 인한 흡연 욕구를 이겨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니코틴은 흡연할 때 폐로 흡수돼 뇌까지 단 7초 만에 도달하며 중독성은 마약인 헤로인, 코카인과 비슷해 담배를 다시 찾게 만든다. 개인적으로 시도한 금연 성공률은 2~3%에 불과하다. 정 교수는 “니코틴 공급이 안 되면 나타나는 ‘금단 증상’은 2~3일이 제일 심하다. 대부분 이 시기를 참지 못해 중도 포기한다”면서 “첫 주를 넘기면 많이 줄어들고 의지가 강해 3~4주 버틴다면 흡연 욕구는 사라진다”고 설명했다.

금연 시도 경험이 있는 500여명 대상 한 연구에 의하면 금연에 실패한 주된 이유로 ‘흡연 욕구를 감소시키지 못해서’(33.2%)와 ‘주위의 협조를 얻지 못했거나 금연 환경이 되지 못해서’(23.0%)를 꼽았다. 금연은 본인 의지가 중요하지만 주위 환경이나 같이 생활하는 사람들에 의해서도 많은 영향을 받는다는 얘기다.

따라서 금연을 결심했다면 금연 의지를 가능한 한 주변에 널리 알리고 협조를 구하는 게 최우선이다. 금연 초기 한 달 정도 집이나 자동차, 사무실의 주변 환경에 담배를 두지 않거나 담배 피우는 가족·동료가 없는 경우 금연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직장·가정에서 가까이 생활하는 동반자가 비흡연자인 경우 금연 기회가 84%까지 증가한다는 연구보고도 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재흡연 가능성을 높이는 ‘4가지 계기’(HALT)와 대처법을 제시했다. 먼저 배고픔(Hungry)이다. 불규칙한 식사 습관은 뇌가 정상적이고 합리적으로 작동하지 못하게 해 흡연 욕구를 부추긴다. 아침은 거르지 말고 규칙적으로 식사하는 습관을 기르는 게 금연에 도움이 된다.

화남(Angry)과 외로움(Lonely), 피곤함(Tired)도 흡연을 다시 하게 하는 강력한 계기가 된다. 박경아 건강증진개발원 금연기획팀장은 “화가 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면 심호흡을 하고 마음속으로 10까지 세거나 물을 마심으로 해서 진정할 수 있는 시간을 벌도록 한다”고 조언했다. 또 “외로울 때 과거 위안을 주던 담배를 찾게 되는데, 운동이나 다른 취미활동을 함으로써 외로워지는 상황을 피하고 금연 지지자와 통화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효과적인 금연을 위해 국가금연지원 서비스의 도움을 받는 것도 한 방법이다. 가까운 보건소의 무료 금연 클리닉이나 지역금연지원센터(전국 17곳), 병·의원의 건강보험 금연치료지원사업(1만3582곳)을 노크해 보자. 박 팀장은 “특히 지역금연지원센터가 제공하는 ‘4박5일 합숙형 금연캠프’는 암이나 만성 폐질환 등 흡연 관련 병을 갖고 있는 흡연자나 20갑년(매일 한 갑씩 20년 이상) 넘게 담배를 피우고 두 차례 이상 금연 실패 경험이 있는 이들을 위한 전문 치료 프로그램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이성미 ‘미혼모’ 고백에 김학래 “이별 3달 뒤에야…”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