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의료 외길’ 故 윤한덕 센터장 ‘LG 의인상’ 기사의 사진
LG는 고(故) 윤한덕(사진)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고, 유가족에게 1억원의 위로금을 전달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윤 센터장은 전남대 응급의학과 1호 전공의로,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 당시 기획팀장으로 응급의료 현장에 합류했다. 그는 평소 ‘중증 환자들이 응급실에서 기다리지 않고 제때에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큰 소망’이라는 생각으로 밤낮없이 일해 왔다.

2012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취임해서는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국가응급진료 정보망 구축과 재난응급의료 상황실 운영 등 현재의 국내 응급의료, 외상의료 체계를 만들어 온 ‘응급의료의 버팀목’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응급의료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헌신으로 일주일 중 5~6일은 귀가하지 않고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청하며 근무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응급 상황에 처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신념으로 17년간 한국 응급의료 발전을 위해 헌신하다가 순직한 윤 센터장의 숭고한 사명감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G는 올해부터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크게 귀감이 된 시민들로 의인상 수여 범위를 확대키로 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