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충훈 연구위원·이근백 대표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기사의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월 수상자로 이충훈(왼쪽 사진) LG화학 연구위원과 이근백(오른쪽) 케이팩코리아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대기업 부문 이충훈 연구위원은 독자적인 촉매기술과 고온 용액 공정기술 개발 및 상용화로 고부가가치 탄성중합체 제품을 상업화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탄성중합체 제품은 자동차 내외장재, 신발·기능성 필름 등에 사용되는 고탄성 친환경 기능 소재다.

중소기업 부문 이근백 대표이사는 해외 기업과의 기술 제휴로 국내 산업환경에 적합한 수처리 기술을 개발·상용화해 환경산업 성장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대표이사는 폐수처리의 핵심기술인 미세기포 생성기술을 단일장비에 적용해 유지비용을 절감하고 공정에 사용되는 약품의 양을 줄여 환경오염원을 줄이는 데 기여했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매월 우수 대·중소기업 엔지니어를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을 수여하는 상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