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해외 여행작가 2명 ‘명예 홍보대사’ 위촉 기사의 사진
경북도가 11일 해외 유명 여행작가를 ‘경상북도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헤레나(Helena·海蓮娜·왼쪽 사진)와 야스다료코(安田良子·오른쪽)는 대만과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는 대표적인 한국여행 전문작가다.

대만 베스트셀러 작가 헤레나는 2009년 한국과 인연을 맺은 후 여행작가로 전업해 ‘지하철로 부산여행’과 ‘서울여행가’ 등 다수의 한국여행 가이드북을 발간했다. 한국여행 관련 페이스북과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파워 블로거이기도 하다. 일본의 야스다료코 작가는 1998년부터 한국을 찾았다. 시장과 골목길 뒤 풍경과 그곳의 소박한 보통 사람들과의 만남을 좋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2005년부터는 한국 필명 ‘안소라’로 활동하며 ‘한국에 가고 싶다’와 ‘대구 주말 트래블’ 등 총 8권의 한국여행 가이드북을 출간했다.

앞으로 이들은 한국적인 맛과 멋이 가득한 경북의 구석구석을 찾아다니며 경북여행 가이드북을 발간하고 SNS와 블로그 홍보, 이색 관광콘텐츠 개발, 현지 홍보설명회 참여 등 다양한 방법으로 경북관광 알리기에 나선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일본과 대만 시장에서 경북관광의 인지도를 제고하는 동시에 개별여행객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