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비리 근절 대책에 “무지”라는 체육회장 기사의 사진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19 국가대표선수촌 훈련 개시식에서 선수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이기흥(64) 대한체육회장이 정부의 체육계 비리 근절 대책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나타냈다. 자신에 대한 사퇴 요구에 대해선 재차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회장은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19년 대한체육회 정기 대의원총회에서 정부의 대한올림픽위원회(KOC)와 대한체육회(KSOC) 분리 및 소년체전 폐지 방침에 대해 “함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반발했다.

그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단일팀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2032년 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며 “한쪽에서 올림픽을 유치하고자 하고 한쪽에선 KOC를 분리하자고 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무지에서 나온 것이다.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의 폭행을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심석희 측은 이 회장이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과 함께 만난 자리에서 조재범 전 코치를 복귀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한 사실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 회장은 이에 대해 올림픽 기간 노로바이러스에 선수들이 감염됐는지 확인하고 격려하기 위해 새벽에 평창을 방문해 한 발언이 오해를 산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는 “그 자리에서 심석희와 김보름에게 ‘코치와의 갈등, 선수 간 갈등이 있지만 일단 올림픽에 최선을 다하고 집중하라’고 했다”며 “모든 건 제자리로 돌아온다. 사필귀정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모든 건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발언을 심석희가 오해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자리를 함께한 전 전 부회장의 발언과도 배치된다. 전 전 부회장은 지난달 21일 기자회견에서 이와 관련해 “(이 회장이)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해 유리한 얘기를 해서 석희에게 ‘회장님이 보고를 잘못 받은 것 같다. 신경쓰지 말고 경기에만 집중하라’고 얘기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이 회장은 조 전 코치의 성폭행 논란이 불거진 후 제기된 사퇴 여론에 대해선 “책임을 다하고 의무를 다 하겠다”며 거부했다. 그는 “지금 나가는 것은 대단히 무책임해질 수 있는 이야기”라며 “여러 가지 산적한 현안이나 정리해야 할 부분을 다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 앞서 열린 2019년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는 문화체육부 장·차관이 모두 불참했다. 지난달 25일 열린 대한장애인체육회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참석한 바 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