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신경제공동체 구상, DMZ 내 ‘남북 국제평화역’ 만든다 기사의 사진
경기도가 비무장지대(DMZ) 안에 ‘(가칭)남북 국제평화역(통합CIQ)’ 설치를 추진키로 했다. 남북평화의 전진기지를 자임하는 경기도가 정부의 남북 철도사업에 발맞춰 한반도 신경제공동체 구상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다. 아울러 이재명 경기지사의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최적지 경기북부지역 발전 전략의 정책방향을 동시에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현재는 아이디어 구상 단계로 정부에 제안하는 초기 과정이어서 향후 구체적 준비작업과 예산확보 등 산적한 문제가 놓여 있는 상황이다.

홍지선 경기도 철도국장은 11일 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남북한 통합 출입사무소(CIQ) 기능을 하는 남북 국제평화역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경의선 철도로 북측으로 가려면 남측의 도라산역에 정차해 세관검사, 출입국관리, 검역 등의 수속절차를 밟은 뒤 6.8㎞ 떨어진 북측 판문역에서 같은 절차를 다시 밟아야 한다. 하지만 남북이 공동으로 관리하는 국제평화역이 설치되면 이용객은 수속절차를 한 번만 받으면 돼 시간이 절반으로 절약될 수 있다.

여기에다 이용객에게 면세점과 남북한 맛집 및 특산품 매장 등 편의시설을 제공하고 주변 DMZ 관광상품과 연계하면 국제평화역은 남북 분단과 대치를 상징하는 DMZ를 ‘평화의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는 상징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것이 경기도의 설명이다. 그동안 군사적 이유로 개발에서 소외됐던 경기북부 발전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포함돼 있다.

박경철 경기연구원 연구기획부장은 “남북철도에 국제열차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유럽이나 미국, 캐나다처럼 CIQ 심사 서비스를 편리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남북 통합 CIQ 기능을 갖춘 국제평화역은 이런 측면에서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홍 국장은 “남북교류 협력에 맞춰 경기도가 평화 경제의 중심지라는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중앙정부와 협력할 것”이라며 “한반도 신경제공동체 구상의 핵심인 남북철도 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남북 국제평화역 설치 방안’을 중앙정부에 제안할 방침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