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2m 넘어도 KBL 출전… 용병제 개선안 확정 기사의 사진
지난 시즌 프로농구 서울 SK에서 외국인 선수로 활약했던 테리코 화이트가 지난해 4월 20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신장 측정을 하고 있다. 올 시즌 도입된 외국인 신장제한 규정이 여론의 반발 등으로 인해 다음 시즌부터 폐지된다. 뉴시스
외신에 알려질 정도로 망신을 샀던 한국프로농구(KBL) 외국인 선수 신장 제한 규정이 결국 한 시즌 만에 폐지된다. 다음 시즌부터는 쿼터별로 단 1명의 외국인 선수만 코트를 밟게 된다.

KBL은 11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임시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외국인 선수 제도 개선안을 확정했다.

KBL은 지난해 3월 장신 선수 2m 이하, 단신 선수는 186㎝ 이하로 신장을 제한하는 규정을 도입했다. 경기속도와 평균득점 향상이 주된 이유였다. 그러나 이 규정으로 일부 장신 선수들이 반강제적으로 리그를 떠나게 되면서 시대착오적이라는 비판이 있었다. 영국 BBC 등 외신은 이 조치를 해외토픽으로 보도하면서 국제적 망신거리가 됐다. 외국인 선수 신장 제한 규정이 폐지됨에 따라 각 구단은 내년 시즌부터 장·단신 구분 없이 최대 2명의 외국인 선수를 보유할 수 있게 됐다.

외국인 선수 출전 방식도 바꿨다. 2019-2020시즌부터는 외국인 선수를 모든 쿼터에 한 명씩만 기용할 수 있도록 했다. 지금은 2, 3쿼터에는 2명 모두 코트를 밟고 1, 4쿼터에는 2명 중 1명만 출전하는 방식이다.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최근 3시즌 1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의 영입을 제한하는 NBA 경력 제한 규정도 없앴다. 외국인 선수의 샐러리캡은 총 70만 달러 이내(플레이오프 급여 및 인센티브 포함)로 현행 유지된다. 단, 재계약을 할 경우에는 10% 이내에서 인상 가능하다. KBL은 “국내선수의 역할 및 비중 강화, 구단 운영의 자율성 확대를 감안해 규정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올 시즌 플레이오프의 경우 6강 경기는 3월 23일부터 4월 1일까지, 4강 경기는 4월 3일부터 12일까지 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은 4월 15일부터 막을 올린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