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032년 하계올림픽 南北 공동 유치 도시로 뛴다 기사의 사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11일 열린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을 위한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서울 유치가 확정된 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오거돈 부산시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서울이 남북 공동으로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에 최종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실시한 2032년 제 35회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 도시 선정 투표에서 서울을 유치 도시로 선정했다. 서울은 이날 투표에 참여한 대의원 49표 중 34표를 얻어 부산에 앞섰다. 서울이 유치에 성공할 경우 1988 서울올림픽 이후 44년 만에 올림픽을 개최하게 된다. 북측 도시는 사실상 평양으로 굳어진 상태다.

투표에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의원을 상대로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서울의 경우 평양에 대응하는 수도라는 상징성과 숙박을 비롯한 각종 인프라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이 선택됐다고 해서 서울만의 올림픽일 수는 없다”며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 유치는 국가적인 의제이기도 하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이어 “이런 기회를 통해 긴장 속의 한반도를 평화의 한반도로 만들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19일 남북정상회담 이후 발표된 평양공동선언에서 2020 도쿄올림픽 공동 참가 및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체육회는 지난달 유치를 희망한 서울과 부산에 대한 실사를 진행했고, 같은 달 31일 이사회에 이를 보고했다.

서울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유치를 위한 평가절차를 밟는다. 이후 ‘국제행사 국내 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받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계획이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오는 15일 김일국 북한 체육상과 함께 스위스 로잔에 있는 IOC 본부를 찾아 유치 신청서 등을 전달한다. 서울시는 ‘시민유치준비위원회(가칭)’를 출범시키는 등 본격적인 유치 절차에 돌입한다. 2032년 하계올림픽은 남북 외에도 오스트레일리아 브리즈번, 중국 상하이, 인도 뭄바이, 이집트 카이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이 유치 의사를 나타낸 상태다.

한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을 비롯한 체육인들은 정부의 체육계 비위 근절 대책 중 체육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 분리, 소년체전 폐지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회장은 투표에 앞서 열린 정기 대의원 총회에서 “도쿄올림픽 단일화, 2032년 올림픽 공동유치에 도전하는 상황에서 KOC를 분리하자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애들 장난도 아니다. 무지에서 나온 것”이라고 덧붙여 불편한 심경을 나타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